#청온 마태복음 26:69~75

#청온 마태복음 26:69~75
26:75 베드로는 지난번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하신 말씀이 기억났습니다. “닭이 울기 전에 너는 나를 세 번이나 모른다고 할 것이다.” 베드로는 밖으로 나가 몹시 울었습니다.

기도: 나의 연약함을 잘 아시는 주님. 결심하고 넘어지는 일이 계속 반복될지라도,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다시 일어서는 하루가 되길 원합니다. 나에게 새 힘을 허락하여 주옵소서.

베드로는 “겁이 나서” 예수님을 모른다고 부인했지만. 예수님이 그 전날에 미리 얘기하신, “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할거야.” 라는 말씀이 기억나게 됐어. 그래서 통곡했어. 인생에서 그렇게 통곡해본 적이 있니? 나는 있어. 자기 자신 때문에 그렇게 통곡해본 적이. 그런 적이 있다면 베드로의 이 맘을 조금 알 수 있을 거야. 나는 정말 쓸모 없구나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하고 너무 슬퍼. 그런데 예수님은 그 전에 다른 말씀도 하셨어. “너희는 모두 나를 버릴거야, 그러나 내가 살아난 후엔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갈거야”. 예수님은 갈릴리로 가시든 어쨌든 “너희보다 먼저”라고 하셨어. 배반할 거 미리 아셨지만, 실망할 거 미리 아셨지만 따라오라고 먼저 가신 거야. 그게 참 소망이 돼. 나는 쓸모 없고 잘못했지만 다시 기회를 주신다는 말씀.
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다시 주신 기회로 사는 것 같아. 감사한 거지. 그 감사로 오늘 살고 내일도 살아야지.
즐거운 하루 보내렴!

Advertisements

#청온 마태복음 26:26~30

#청온 마태복음 26:26~30
26:28 이것은 죄를 용서하기 위하여 많은 사람들을 위해 붓는 나의 피, 곧 언약의 피이다.

기도: 내 죄를 깨끗하게 하신 예수님, 예수님께서 내 죄를 대속하기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셨음을 고백합니다. 그 사랑을 기억하며 살아가게 하소서.

예수님의 유언, 마지막 당부같은 말씀이로구나.
죽으시기 전날 밤 예수님은 제자들과 식사를 하시면서 자기가 유월절 양 처럼 죽어서 제물이 되고, 그 피가 우리 죄를 씻어줄 거라고 하셨어.
그 때 제자들은 무슨 말인지 몰랐을거야. 자기 스승이 죽다니, 그리고 그게 좋은 거라니.
나도 그런 때가 많아. 말씀을 들을 때 무슨 뜻인지 모르고, “그 말은 내가 아니라 쟤가 들었어야되는데” 이러면서 내 얘기 아님 이라고 생각하는 적도 많은 걸.
말씀 앞에서 내게 적용해보고, 하나님 말씀이 이해하기 어렵더라도 뜻을 따라 살려고 해보자.
즐거운 하루 보내렴~

#청온 마태복음 26:17~25

#청온 마태복음 26:17~25
26:24 성경에 쓰여진 대로 인자는 떠나갈 것이다. 그러나 인자를 넘겨 주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다.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더라면, 자신에게 더 좋았을 것이다.”

기도: 나의 연약함을 잘 아시는 하나님, 내가 죄로 넘어져 있을 때라도 끝까지 참고 기다리시는 주님을 바라봅니다. 죄로부터 돌아설 수 있는 믿음과 용기를 주옵소서.

자신이 태어나지 않았어야 할 사람이란 것은 참 슬픈 일이야.
마태복음 26:22 제자들은 매우 슬퍼하며, 한 사람씩 예수님께 묻기 시작했습니다. “주님, 제가 그 사람은 아니지요?”
나는 어떨까? 자신이 어떤 존재인지 내가 알 수 있을까?
가룟지방 사람 유다도 자기가 그런 사람인 것을 죽기 전까지 몰랐을거야.
겸손. 하나님 앞에서 겸손해야지. 내가 어떻게 지어졌는 지 하나님만 아시겠지. 그리고 구해주실 분도 하나님 밖에 없구나.
즐거운 하루 보내렴~

#청온 마태복음 25:31~46

#청온 마태복음 25:31~46
25:45 그 때, 왕이 대답할 것이다. ‘내가 너희에게 진정으로 말한다. 이 사람들 가운데 가장 작은 자 한 사람에게 하지 않은 것이 곧 나에게 하지 않은 것이다.’

기도: 가난하고 삶이 어려운 자들을 보호하시는 아버지 하나님, 사랑과 관심이 필요한 친구들이 내 주변에는 없는지 돌아보게 하소서. 아주 작은 것이라도 내 주변 친구들의 필요를 채우는 하루가 되게 하소서.

가장 작은 사람에게 한 일이 하나님께 한 일이라고 하시는구나
혹시 어렵게 하나님 말씀 전하는 사람들도 “작은 사람”이라고 생각하진 않니?

고린도전서 4:13 모욕을 당하여도 다정한 말로 대답하였습니다. 바로 이 순간까지 우리는 세상의 쓰레기와 만물의 찌꺼기가 되었습니다. (바울의 편지야)
나도 “가장 작은 자”를 돌아보는 하루가 되어야겠다.
어렵게 사역하시는 목사님에게 안부전화라도 해보고..
즐거운 하루 보내렴~

#청온 마태복음 25:19~31

#청온 마태복음 25:19~31
25:21 주인이 대답했다. ‘참 잘했구나. 너는 착하고 신실한 종이다. 네가 적은 것에 최선을 다했으니 내가 훨씬 더 많은 것을 너에게 맡기겠다. 주인과 함께 기쁨을 누려라.’

기도: 다시 오실 예수님, 나에게 맡기셨던 작은 일에 얼마나 충실했었는지 돌아봅니다. 주님께서 허락하신 일은 어떤 일이라도 주님께 하듯 하게 하시고, 나에게 맡겨진 일에 충성하게 하소서.

적은 것에 충성하기가 먼저로구나.
작은 거 하나에 먼저 충성. 회사에서 일할때도 내 고용주는 회사가 아니라 하나님이다 라고 생각하고 성실히 살아야지. 학교에서도 나를 보내신 분이 부모님이 아니라 선생님이 아니라 하나님이 보내신 걸 기억하고 성실하게 살아야겠다. 가정에서도, 사람눈치가 아니라 하나님 보시기에 어떤지 생각하며 살아야지

즐거운 하루 보내렴~

#청온 마태복음 25:14~18

#청온 마태복음 25:14~18
25:15 주인은 종들의 능력에 따라, 어떤 사람은 다섯 달란트를, 어떤 사람에게는 두 달란트를, 또 어떤 사람에게는 한 달란트를 맡기고 여행을 떠났다.

기도: 나를 가장 잘 아시는 하나님, 하나님이 내게 주신 재능과 은사가 다른 사람에 비해 작다며 불평불만하지 않게 하시고, 내게 주신 재능으로 하나님께 영광 돌려드릴 수 있게 하소서.

“능력에 따라”
하나님이 사람마다 능력을 다 다르게 주셨구나. 어떤 사람은 이런 능력을 많이 주시고 어떤 사람은 저런 능력을 많아 주시고..
달란트 많다고 자랑할 일이 아닌 것이 모두 하나님이 주신 거니까 내 탓이 아니니까..
그리고 내가 능력 많다고 없는 사람 이해 못하고 하찮게 보거나, 가진게 없다고 많은 사람 시기하는 거 모두 성경적이지 않은것 같구나.
나를, 너를 있는 그대로 이해해주기. 그게 생각나는 오늘이다.
즐거운 하루 보내렴~

#청온 마태복음 24:32~51

#청온 마태복음 24:32~51
24:44 그러므로 너희도 준비를 해야 한다. 인자는 생각지도 않은 때에 올 것이다.”
가도: 다시 오실 예수님, 예수님을 향한 나의 사랑과 열정이 변하지 않게 하소서. 세상 일로 바빠 영적인 눈이 가려져 예수님을 잊고 살지 않게 하시고, 늘 예수님의 다시 오심을 기다리게 하소서.

24:38~39 홍수가 나기 전, 노아가 배에 들어가기 전까지도 사람들은 먹고 마시며, 장가가고 시집가며 지냈다. 홍수가 나서 모든 사람들을 쓸어가기 직전까지, 사람들은 전혀 깨닫지 못하였다. 인자가 올 때도 그와 같을 것이다.

혹시 내가 모르는 사이 하나님 나라가 오기되면 어쩌지? 나는 세상 익에, 직장 일에, 시험에, 가정생활에 파묻혀 예수님 종으로 살지 못하다가 하나님 나라를 맞이하면 어쩌지?
24:51 그 때에 주인은 그 종에게 벌을 내리고 그 종을 위선자처럼 여길 것이다. 그 종은 거기서 슬피 울고, 고통스럽게 이를 갈 것이다.”

하나님이 위선자처럼 여기시지 않도록 매일 매순간 하나님 말씀을 가까이하고 하나님 말씀대로 살도록 해야겠다. 등잔기름 준비하는 신부들 처럼 기도로, 성령충만으로 예비해야겠다.

즐거운 하루 보내렴~